NOTICE
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
 board04
게시판
어머니..      
강성열     2019-05-27 (월) 19:23    추천:0     조회:55     211.xxx.218
💎 어머니... (._.)

나에게 티끌 하나
주지 않는 걸인들이
내게 손을 내밀때면
불쌍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나에게 전부를 준
당신이 불쌍하다고
생각해 본 적은 없습니다.

나한테
밥 한번 사준
친구들과 선배들은 고마웠습니다.
답례하고 싶어 불러냅니다.

그러나 날 위해
밥을 짖고 밤 늦게까지
기다리는 당신이 감사하다고
생각해 본 적은 없습니다.

실제로
존재하지도 않는
드라마 속 배우들 가정사에
그들을 대신해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러나
일상에 지치고
힘든 당신을 위해 진심으로
눈물을 흘려본 적은 없습니다.

골방에 누워
아파하던 당신 걱정은
제대로 해 본적이 없습니다.

친구와
애인에게는
사소한 잘못 하나에도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용서를 구했습니다.

그러나
당신에게 한 잘못은
셀 수도 없이 많아도
용서를 구하지 않았습니다.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이제서야
알게 돼서 죄송합니다.
아직도 전부 알지 못해 죄송합니다.

- 서울여대 "사랑의 엽서" 공모전 대상작
       
이름아이콘 초록
2019-06-06 15:04
`강성열`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나의 모습을 보는것 같습니다...
   
 
  0
3500
    N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09 탁월함의 핵심 강성열 2020-05-05 27
1408 믿어라, 전념하라, 사랑하라 강성열 2020-05-05 22
1407 숙종과 갈 처사 강성열 2020-05-05 20
1406 엄마의 잔소리 강성열 2020-05-05 18
1405 신뢰의 속도 강성열 2020-05-05 18
1404 미국의 국민 화가 모지스 할머니 강성열 2020-05-05 20
1403 만일 그럴 뜻이 있다면 강성열 2020-05-05 20
1402 음악/ 이경임 강성열 2020-05-05 16
1401 예일대와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의 승부차기 강성열 2020-04-11 28
1400 최고의 신조어들 강성열 2020-03-27 53
1399 니체와 셰익스피어 강성열 2020-03-27 47
1398 진정한 대화의 기술 강성열 2020-03-27 47
1397 말의 위력과 위험성 강성열 2020-03-27 46
1396 코로나 에피소드 둘 강성열 2020-03-27 47
1395 괴테의 실패와 성공 강성열 2020-03-27 42
1394 링컨: "길이 약간 미끄럽긴 해도 낭떠러지는 아니야" 강성열 2020-03-27 38
12345678910,,,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