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
 board04
게시판
어머니..      
강성열     2019-05-27 (월) 19:23    추천:0     조회:35     211.xxx.218
💎 어머니... (._.)

나에게 티끌 하나
주지 않는 걸인들이
내게 손을 내밀때면
불쌍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나에게 전부를 준
당신이 불쌍하다고
생각해 본 적은 없습니다.

나한테
밥 한번 사준
친구들과 선배들은 고마웠습니다.
답례하고 싶어 불러냅니다.

그러나 날 위해
밥을 짖고 밤 늦게까지
기다리는 당신이 감사하다고
생각해 본 적은 없습니다.

실제로
존재하지도 않는
드라마 속 배우들 가정사에
그들을 대신해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러나
일상에 지치고
힘든 당신을 위해 진심으로
눈물을 흘려본 적은 없습니다.

골방에 누워
아파하던 당신 걱정은
제대로 해 본적이 없습니다.

친구와
애인에게는
사소한 잘못 하나에도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용서를 구했습니다.

그러나
당신에게 한 잘못은
셀 수도 없이 많아도
용서를 구하지 않았습니다.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이제서야
알게 돼서 죄송합니다.
아직도 전부 알지 못해 죄송합니다.

- 서울여대 "사랑의 엽서" 공모전 대상작
       
이름아이콘 초록
2019-06-06 15:04
`강성열`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나의 모습을 보는것 같습니다...
   
 
  0
3500
    N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62 [다시 보는 건강 정보] 다시마, 꿀, 마늘, 된장 강성열 2019-08-20 9
1361 '자존심 손상죄’의 종류와 형벌 강성열 2019-08-09 17
1360 책의 소중함 강성열 2019-08-09 20
1359 세상 무엇보다 소중한 나 강성열 2019-08-09 15
1358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후유증 강성열 2019-07-26 27
1357 블랑카의 하소연 강성열 2019-07-26 25
1356 가슴 뛰는 일을 하라 강성열 2019-07-26 25
1355 건강 해치는 '사소한 습관' 4가지 강성열 2019-07-26 23
1354 나이 강성열 2019-07-12 34
1353 두부의 놀라운 효능 강성열 2019-07-12 28
1352 2% 부족함이 행복을 준다 강성열 2019-07-12 30
1351 그리운 동생 강성열 2019-07-12 32
1350 막내 사랑의 이유 강성열 2019-07-12 30
1349 처칠이 늦게 일어나는 이유? [1] 강성열 2019-06-19 53
1348 웃음의 힘 [1] 강성열 2019-06-19 40
1347 작은 것이 바로 되어 있어야 강성열 2019-06-19 41
12345678910,,,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