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
 board02
신앙글방
진흙 길이어야 발자국이 남는다      
강성열     2021-08-21 (토) 18:42    추천:0     조회:82     121.xxx.44
당나라 고승 감진의 이야기다. 그가 몸담은 사찰의 주지승은 날이 궂건 개건 감진에게 집집마다 다니며 동냥하게 했다. 비바람을 뚫고 돌아온 다음 날, 감진은 해가 하늘 가운데 걸리도록 일어나지 못했다. 이상히 여긴 주지승이 방으로 들어왔다가 이불 옆에 놓은 수십 켤레의 신발을 보았다.  

"동냥하러 가지도 않으면서 낡은 신발은 왜 쌓아 둔게냐?” "다른 사람은 일년이 지나도 신발하나 닳지 않는데 저는 일년만에 이렇게 많은 신발이 해졌습니다." 주지승은 감진의 불만을 눈치 채고 말했다. "어젯밤에 비가 한바탕 내렸더구나. 절 앞에 나가 보자."  

절 앞길은 진흙탕으로 변해 질퍽거렸다. 그걸 본 주지승은 감진의 어깨를 두드리며 물었다. "어제 이 길을 지나왔겠지. 여기서 너의 발자국을 찾을 수 있느냐?” 감진은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말했다. "어제는 길이 질퍽하지 않았는데, 발자국이 남았을리가요.”  

그러자 주지승은 진흙탕에서 몇 걸음 걸은 뒤 말했다. "그럼 내 발자국은 찾을 수 있느냐?” "당연하지요" 주지승은 웃으며 말했다. "진흙 길이어야 발자국이 남는다. 한평생 아무런 고생도 하지 않은 사람은 마른땅을 밟은 것처럼 어떤 흔적도 남기지 못하는 법이다." 감진은 낡은 신발을 신은 뒤 동냥 길에 묵묵히 나섰다.  

큰 일을 한 사람에게 우리는 그를 가리켜 큰 족적을 남기고 갔다고 합니다. 그가 남긴 족적은 진흙탕처럼 남들이 밟기 싫어하고 걸어가기 힘든 길을 견뎌내며 인내로서 밟아왔던 결과입니다. 우리는 어떤 발자국을 남기며 매일 걸어가고 있을까요? 눈길을 걸어가는 사람은 조심스럽게 길을 가야 합니다. 눈길을 걸을 때 남긴 발자국이 뒤따르는 다른 사람들의 길이 되기 때문입니다.
  0
3500
    N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47 '세 가지 보물'/ 노자 강성열 2021-10-04 39
746 아이의 눈으로 강성열 2021-10-04 28
745 도둑 맞아도 감사 강성열 2021-10-04 27
744 눈높이를 낮추면 강성열 2021-10-04 29
743 가장 아름다운 약속 강성열 2021-10-04 31
742 스웨덴 명총리 Tage Erlander 강성열 2021-10-04 32
741 아무나 프로가 되는 게 아니다 강성열 2021-10-04 28
740 실패에도 포상하라 강성열 2021-09-13 66
739 삼성의 성공 비결 강성열 2021-09-13 61
738 불경(不敬) 강성열 2021-09-13 59
737 진정한 전문가 강성열 2021-09-13 58
736 다음 번엔 성공할 거야 강성열 2021-09-13 60
735 착한 후회 강성열 2021-09-13 60
734 복 있는 사람 강성열 2021-09-13 57
733 강수진의 아침 트레이닝 강성열 2021-09-13 60
732 세 번씩이나 고친 유언장 강성열 2021-09-13 55
1234567891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