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
 board02
신앙글방
허목과 송시열      
강성열     2020-09-05 (토) 15:38    추천:0     조회:28     112.xxx.154
명의이자 영의정을 지낸 南人의 거두 허목(許穆)과 학자이며 정치가이고 효종의 스승이기도 한 노론의 領首 송시열(宋時烈)의 이야기입니다.

♤ 당시에 이 두 사람은 아쉽게도 당파로 인해 서로가 원수처럼 지내는 사이였다. 그러던 중에 송시열이 큰병을 얻게 되었는데 허목이 의술에 정통함을 알고 있던 송시열이 "비록 정적일망정 내 병은 허목이 아니면 못 고친다. 찾아가서 정중히 부탁하여 약방문(처방전)을 구해오도록 해라"하고 아들을 보냈다.

사실 다른 당파에 속한 허목에게서 약을 구한다는 건 죽음을 자청하는 꼴이었다. 송시열의 아들이 찾아오자, 허목은 빙그레 웃으며 약방문을 써 주었다. 아들이 집에 돌아 오면서 약방문을 살펴보니, 비상을 비롯한 몇 가지 극약들을 섞어 달여 먹으라는 것이었다.  

아들은 허목의 못된 인간성을 원망하면서도 아버지 송시열에게 갖다 주었다. 약방문을 살펴본 송시열은 아무 말 않고 그대로 약을 지어오라고 하고서 약을 다려 먹었는데 병이 깨끗이 완쾌되었다.  

허목은 "송시열의 병은 이 약을 써야만 나을텐데 그가 이 약을 먹을 담력이 없을테니 송시열은 결국 죽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송시열은 허목이 비록 정적이긴 하나 적의 병을 이용하여 자신을 죽일 인물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송시열이 완쾌했다는 소식을 듣자 허목은, 무릎을 치며 송시열의 대담성을 찬탄했고, 송시열은 허목의 도량에 감탄했다고 한다.

서로 당파싸움으로 대적을 하는 사이였지만 상대의 인물 됨을 알아보고 인정을 하는 허목과 송시열과 같은 그런 인물이 현대에도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사람은 믿음과 함께 젊어지고 의심과 함께 늙어갑니다. 사람은
자신감과 함께 젊어지고 두려움과 함께 늙어갑니다.

사람은 희망이 있으면 젊어지고 절망이 있으면 늙어갑니다. 나를 비우면 행복하고 나를 낮추면 모든 것이 아름답습니다. 오늘도 사람이 더 그리워지는 좋은 날 되시고 행복하세요.

- 나눔글
  0
3500
    N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47 [가스펠 투데이] 천국을 사는 사람 강성열 2020-09-22 13
646 1번가의 기적 강성열 2020-09-05 35
645 상생의 원칙 강성열 2020-09-05 28
644 나무의 나이테 강성열 2020-09-05 26
643 프레임의 법칙 강성열 2020-09-05 28
642 허목과 송시열 강성열 2020-09-05 28
641 나비와 애벌레 강성열 2020-09-05 28
640 착한 경찰관 강성열 2020-08-08 66
639 아홉 가지 기도/ 도종환 강성열 2020-08-08 64
638 미숙한 사람과 성숙한 사람 강성열 2020-08-08 63
637 침묵 강성열 2020-08-08 58
636 [가스펠 투데이] 주님을 닮으려면 강성열 2020-07-21 76
635 오직 주의 은혜만으로 강성열 2020-07-07 101
634 눈물의 유익함 강성열 2020-07-07 89
633 당신은 내게 특별한 사람입니다 [1] 강성열 2020-07-07 102
632 화목한 가정은 "작은 천국"입니다 강성열 2020-07-07 86
1234567891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