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
 board02
신앙글방
달과 별이 함께 있는 이유      
강성열     2019-05-27 (월) 19:43    추천:1     조회:137     211.xxx.218
달과 별이 함께 있는 이유

큰딸 소리(笑里)가 아주 어렸을 적, 둘이서 서울을 다녀온 적이 있었습니다. 고속버스를 타고 원주로 내려오는 시간, 막 땅거미가 깔리며 어둠이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창가에 앉아 밤하늘을 바라보던 딸이 물었습니다. “아빠, 해는 환한 데 있으니까 혼자 있어도 괜찮지만, 달은 캄캄한 데 혼자 있으면 무서울까 봐 별이랑 같이 있는 거예요?”

먹물처럼 어둠이 번진 밤하늘을 바라보다가 하늘에 돋아나는 달과 별을 보면서 어린 딸은 그런 생각이 들었던 모양입니다. 딸의 말을 듣고 창밖을 내다보니 쪽배를 닮은 초승달과 그 옆에 환한 별 하나가 떠 있었습니다.

달과 별을 보면서 그런 생각을 한 어린 딸의 마음이 예뻐 한껏 인정을 했습니다. “그래, 그렇겠구나. 네 말이 꼭 맞겠구나.” 소리는 졸음에 겨워 아빠 무릎을 베고 이내 잠이 들었습니다. 잠든 딸의 등을 토닥이며 마음으로 말했지요. ‘그래, 우리도 마찬가지겠다. 서로 외롭지 말라고 함께 사는 것이구나!’

- 한희철
  0
3500
    N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87 오 헨리, <현자의 선물> 강성열 2019-08-20 14
586 나쁜 짓들의 목록/공광규 강성열 2019-08-20 14
585 내가 부모로서 해줄 것은 단 세 가지였다 강성열 2019-08-09 31
584 고통을 통해 만들어지는 진주 강성열 2019-08-09 27
583 어느 인디언의 기도 강성열 2019-07-26 55
582 악을 허용하는 자들의 위협 강성열 2019-07-26 50
581 팔십종수(八十種樹) 강성열 2019-07-26 51
580 올바른 부모 사랑 강성열 2019-07-12 70
579 생각하는 백성이라야 산다 강성열 2019-07-12 76
578 플러스 발상의 유익 강성열 2019-07-12 73
577 [가스펠 투데이 칼럼] 간섭받지 않는 사람 강성열 2019-07-04 95
576 긍휼의 마음 강성열 2019-06-19 101
575 謀事在人 成事在天 강성열 2019-06-19 95
574 달과 별이 함께 있는 이유 강성열 2019-05-27 137
573 말은 운명의 조각칼이다 강성열 2019-05-27 134
572 천국의 삶 강성열 2019-05-27 133
1234567891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