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
 board02
신앙글방
달과 별이 함께 있는 이유      
강성열     2019-05-27 (월) 19:43    추천:1     조회:157     211.xxx.218
달과 별이 함께 있는 이유

큰딸 소리(笑里)가 아주 어렸을 적, 둘이서 서울을 다녀온 적이 있었습니다. 고속버스를 타고 원주로 내려오는 시간, 막 땅거미가 깔리며 어둠이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창가에 앉아 밤하늘을 바라보던 딸이 물었습니다. “아빠, 해는 환한 데 있으니까 혼자 있어도 괜찮지만, 달은 캄캄한 데 혼자 있으면 무서울까 봐 별이랑 같이 있는 거예요?”

먹물처럼 어둠이 번진 밤하늘을 바라보다가 하늘에 돋아나는 달과 별을 보면서 어린 딸은 그런 생각이 들었던 모양입니다. 딸의 말을 듣고 창밖을 내다보니 쪽배를 닮은 초승달과 그 옆에 환한 별 하나가 떠 있었습니다.

달과 별을 보면서 그런 생각을 한 어린 딸의 마음이 예뻐 한껏 인정을 했습니다. “그래, 그렇겠구나. 네 말이 꼭 맞겠구나.” 소리는 졸음에 겨워 아빠 무릎을 베고 이내 잠이 들었습니다. 잠든 딸의 등을 토닥이며 마음으로 말했지요. ‘그래, 우리도 마찬가지겠다. 서로 외롭지 말라고 함께 사는 것이구나!’

- 한희철
  0
3500
    N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26 햇볕 같은 이야기/ 최용우 강성열 2020-05-05 40
625 시온성과 같은 교회 강성열 2020-05-05 32
624 타인능해 他人能解 강성열 2020-05-05 36
623 잘못 들어선 길은 없다/ 박노해 강성열 2020-05-05 35
622 원인이 있는 곳에 답이 있다 강성열 2020-05-05 31
621 [가스펠 투데이] 역행적(逆行的)인 근심 강성열 2020-04-20 51
620 우리 아버지를 1만 달러에 팝니다 강성열 2020-03-27 79
619 "코로나 사태는 생명··생태적 삶으로 전환하라는 경고" 강성열 2020-03-27 72
618 코로나19와 시편 91편 강성열 2020-03-27 74
617 <참회의 기도> 강성열 2020-03-27 65
616 [한국기독공보] 예배 없는 예배당을 보면서(정장복) 강성열 2020-03-04 116
615 코로나19와 주일예배(김명실) 강성열 2020-03-01 123
614 진정한 친구 강성열 2020-03-01 121
613 내 마음속의 사랑/ 이해인 강성열 2020-02-12 136
612 훌륭한 선생님과 제자 강성열 2020-02-12 138
611 오직 빛과 사랑으로만 강성열 2020-02-12 132
1234567891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