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
 board02
신앙글방
말은 운명의 조각칼이다      
강성열     2019-05-27 (월) 19:23    추천:0     조회:134     211.xxx.218
세계적인 천문학자의 강연이 있었습니다. 한 남자는 강연을 들으며 가슴이 설레었습니다. 엘리베이터에서 우연히 강연자와 마주친 그 남자는 자신의 어릴 적 꿈도 천문학자였다고 말합니다.
 
왜 꿈을 이루지 못했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합니다. "어릴 때 천문학자가 되고 싶다고 말하자 누군가 이렇게 말했어요. '천문학자?' 돈도 안 되는 거 되어서 뭐 하려고? 그 말을 듣는 순간 죄지은 듯 뭔가 잘못됐다는 느낌을 받았고, 그 꿈에서 점점 멀어져 갔습니다."
 
천문학자는 말했습니다: "저도 어릴 때 천문학자가 되고 싶다고 말했어요. 그 말을 들은 삼촌은 '멋진 꿈이다! 넌 그 꿈을 꼭 이룰거야! 라고 격려해 줬어요." 천문학자가 되고 싶었던 남자는 다시 묻습니다: "그 말 한마디가 당신을 천문학자로 만들었군요!"
 
잠시 생각에 잠긴 후, 천문학자는 손을 저으며 말했습니다: "그게 아니었어요. 삼촌의 다음 말이었어요. 삼촌은 이렇게 말했어요: '살아가면서 네가 천문학자라는 꿈을 말하면 어른들이 이렇게 말할거야! '돈도 안 되는거 뭐 하려고?' 그럴 때마다 이렇게 말하면 돼. 이 말이 너를 지켜줄 거야. '저는 돈을 세지 않을 거에요. 별을 셀 거에요' 저는 삼촌이 알려준 대로 했어요. 제가 실제로 내뱉든 안 내뱉든 그 말은 제 꿈을 지켜줬어요."
 
그 말은 거인처럼 작은 아이의 꿈을 지켜줬습니다. 갑옷처럼, 방패처럼, 군대처럼 아이의 소중한 꿈을 보호했습니다. 당신을 조각하고 있는 말 한 마디는 무엇인가요?
 
- ‘말은 운명의 조각칼이다’
  0
3500
    N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87 오 헨리, <현자의 선물> 강성열 2019-08-20 14
586 나쁜 짓들의 목록/공광규 강성열 2019-08-20 14
585 내가 부모로서 해줄 것은 단 세 가지였다 강성열 2019-08-09 31
584 고통을 통해 만들어지는 진주 강성열 2019-08-09 27
583 어느 인디언의 기도 강성열 2019-07-26 55
582 악을 허용하는 자들의 위협 강성열 2019-07-26 50
581 팔십종수(八十種樹) 강성열 2019-07-26 51
580 올바른 부모 사랑 강성열 2019-07-12 70
579 생각하는 백성이라야 산다 강성열 2019-07-12 76
578 플러스 발상의 유익 강성열 2019-07-12 73
577 [가스펠 투데이 칼럼] 간섭받지 않는 사람 강성열 2019-07-04 95
576 긍휼의 마음 강성열 2019-06-19 101
575 謀事在人 成事在天 강성열 2019-06-19 95
574 달과 별이 함께 있는 이유 강성열 2019-05-27 136
573 말은 운명의 조각칼이다 강성열 2019-05-27 134
572 천국의 삶 강성열 2019-05-27 133
1234567891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