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
 board02
신앙글방
멀리 가고 오래 남는 향기      
강성열     2019-03-29 (금) 14:54    추천:0     조회:141     211.xxx.218
멀리 가고 오래 남는 향기

‘막현호은 막현호미(莫見乎隱 莫顯乎微)’란 말이 있습니다. ‘중용’에 나오는데 ‘감추는 것보다 더 잘 드러내는 수 없고 숨는 것보다 더 잘 드러나는 수 없다’는 뜻입니다. 낯설게 들립니다. 자신을 알리기 위해 이런저런 공을 들이는 세상이기에 더욱 그렇습니다.

‘기자불립 과자불행(企者不立 跨者不行)’이란 말도 있습니다. ‘노자’에 나오는데 ‘까치발로는 오래 서지 못하고 가랑이를 한껏 벌려 성큼성큼 걷는 걸음으로는 멀리 가지 못한다’는 뜻입니다. 자기 자신을 드러내려 하는 일이 한때는 통할지 몰라도 오래 갈 수는 없습니다. 그런데도 그 한때를 위해 발에 쥐가 나는 줄도 모르고 발뒤꿈치를 들고, 병이 나는 줄도 모르고 무리한 걸음을 옮기며 사는 것이 우리입니다.

한센병 환자를 고치신 예수님은 아무에게 아무 말도 하지 말라 단단히 이르신 뒤 그를 집으로 보내십니다. 그를 데리고 다니며 간증을 시키지 않았습니다. 그렇지만 그는 잠잠할 수 없었습니다. 그 결과 사방에서 사람들이 예수님께로 나아왔지요. 선한 일을 하되 드러내지 않는 것, 멀리 가고 오래 남는 향기란 그런 것입니다.

한희철 목사(정릉감리교회)
  0
3500
    N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13 내 마음속의 사랑/ 이해인 강성열 2020-02-12 20
612 훌륭한 선생님과 제자 강성열 2020-02-12 22
611 오직 빛과 사랑으로만 강성열 2020-02-12 21
610 주는 자가 받는 자보다 복이 있다 강성열 2020-01-23 55
609 뒷모습/ 나태주 강성열 2020-01-23 50
608 아름다운 인생의 마지막 강성열 2020-01-23 43
607 [가스펠 투데이 칼럼] 생명 없는 삶을 버리라 강성열 2020-01-10 66
606 칭찬이라는 보약 강성열 2019-12-30 84
605 박성철, "희망 반창고" 강성열 2019-12-30 80
604 태풍을 이겨 낸 나무의 비밀 강성열 2019-12-30 81
603 신영복, '나무야 나무야' 강성열 2019-12-30 83
602 성 제롬과 해골, 그리고 사자 강성열 2019-12-10 95
601 [한국기독공보] WTO 국제무역기구 개도국 지위 포기… 농어촌교회.. 강성열 2019-12-07 86
600 약속과 기다림 강성열 2019-11-20 136
599 거짓과 진실 강성열 2019-11-20 123
598 엘리노어 루즈벨트 이야기 강성열 2019-10-26 146
12345678910,,,39